지문地文 = 바탕글


우리 도시 풍경은 사람들과 삶을 닮았습니다.
지속가능한 문화적 바탕으로서 건축, 도시, 삶을 생각합니다.

/


“인간과 문화적 차원의 관계는 인간과 그의 환경이 서로를 만들어내는 데 참여하는 관계이다. 

이제 사실 인간은 동물행동학자들이 생활권(biotope)이라고 지칭하는, 인간이 살아가는 세계 전체를 창조하는 위치에 있다. 

그 세계를 창조하는 과정에서 인간은 실질적으로 스스로 되고자 하는 유기체의 모습을 결정해나가는 것이다.”


숨겨진 차원_에드워드 홀 (The hidden dimension, Edward T. Hall, 1966)




지문생활 | Jimmune instagram

(주)지문도시건축


대표 조현정

서울 서대문구 연희로11길 61, 지층  (03707 연희동, 본사)

경남 창원시 의창구 의안로8번길 31-1, 1층 (51200 소답동, 지사)

welcome@jimmune.com

070-8779-3379


© 지문도시건축 | Jimmune Architecture & Urbanism | All right Reserved.